福音新聞 2013/09月号 - 在日大韓基督教会

1963 年 9 月 20 日 第 3 種郵便物許可(毎月一日発行)
在日大韓基督教会
宣教 100 ∼ 110 周年標語
감사의 백년 , 소망의 백년
感謝の百年、希望の百年
( 데살로니가전서 5:18)
2013 年 9 月 1 日(日)
第 722 号
福音新聞社
(1 部 100 円)
発行所 〒 169-0051 東京都新宿区西早稲田 2-3-18
☎ 03­3202­5398
発行人 / 金 武 士・編集人 / 洪 性 完
fukuinshinbun@kccj.jp(福音新聞)
info@kccj.jp(総会事務局)
3 日目は、尹善博牧師による聖書プログラムである「~聖
<全国青年連合会> 第 64 回
全国青年夏期修養会開催
書を語ろう!~」を行い、夜は夏修恒例のスタンツ発表があ
り、この 3 日間の中で学び感じたものを形にして表現した。
どの分団も見応えのあるものばかりで、青年たちがよき交わ
りの中で意見交換を充分に行うことができていた。
最終日は夏修の振り返りを全体で行い、お別れ会として
二人一組になって言葉を掛け合ったが、涙を流して別れを惜
しむ青年たちの姿が印象的だった。最後は、京都教会の林明
基牧師による「キリスト者として日本で生きる」というメッ
セージをもって閉会礼拝を行った。
各地方にそれぞれ帰るその時まで、別れを惜しみ、再会
の約束をしてそれぞれの帰途についた。青年同士が語り合い
共有し合う四日間は本当に濃密で、充実したものとなった。
「全国の信徒の皆様と牧師からの祈りとご支援によって夏
修を開催することができたことに深く感謝します」。
(報告:朱美和)
去る 8 月 14 日 ( 水 ) ~ 17 日 ( 土 )、長野県白馬村マウン
トヨーデルにて、第 64 回 全国青年夏期修養会が行われた。
関東、中部、関西、西部の全国から 41 名の青年が集い、共
に濃く恵みに満ちた三泊四日を過ごした。例年に比べ参加者
数は少なかったものの、初参加者が非常に多く、新たな若い
世代の風を感じた。
主題は「連帯をもって」/副題「キリスト教を携えて「私」
から「私たち」へ」の下で、1日目は、長野教会の崔和植牧
師が「貯水池のような青年になろう」という説教題で開会礼
拝をした。その後、金在源代表は発題を通して、1人の青年
の半生とその中でぶつかった問題、在日として生きる上での
矛盾、信仰とは教会とは何だろうかという疑問等について、
その思いを語った。
2 日目は、全協 50 周年特別企画として、全協 OB の金秀
男氏、梁陽日氏、
金相勲氏を講師に迎えて「全協 50 年の歩み」
をリレートーク形式で話した。全協がこれまで取り組んで来
た指紋押捺反対運動や同性愛者差別問題、強制連行の歴史を
学んだ。難しい内容ながらも真摯に耳を傾ける青年の姿が印
象的で、その後の分団ワークでも活発な意見交換が行われた。
その後は全協 50 周年の節目を迎えるに当たり、
「10 年後
の教会を考える」ことで、現在の教会の 10 年後にも残って
いて欲しい部分と、こういう教会になって欲しい、という希
望をチームごとに話し合い、自分にとって教会がどのような
存在であるのかを考える機会を持つことができた。
夜は8・15(パリロ)礼拝を行い、戦争で傷ついた韓国・
朝鮮の人々をおぼえて祈るとともに、一世のハルモニを追っ
たドキュメンタリーと三世の青年が在日としてのアイデン
ティティを模索する映画を鑑賞した。
第 52 回 定期総会 召集公告
在日大韓基督教会 第 52 回定期総会を 総
会憲法第 13 章(総会)第 60 条(定期総会組織)
、
第 61 条(定期総会召集)と総会規則第 2 章(定
期総会)、第 3 章(総代)第 3 条(総代及び準
総代)、に基づいて次のように召集します。
1.主題:
「聖霊によって証しする教会」
(ロマ 9 章 1 節)
2.日程:2013 年 10 月 14 日(月)11 時∼
16 日(水)15 時
3.会場:在日大韓基督教会 名古屋教会
(名古屋駅桜通口 徒歩 10 分)
〒
450­0002 名古屋市中村区名駅 2­39­11
☎ 052-541-1980 / FAX 052-541-1982
※「総代 ・ 準総代の交通費・宿泊費は各地方
会が負担し、女性会・青年会代表はその機関が
負担する」
(総会規則 第 3 章第 3 条 4 項)
。
交通費は、プール制ではありません。
2013 年 08 月 01 日 在日大韓基督教会 総会長 金武士
書 記 権寧国
総幹事 洪性完
1
2013 年 9 月号
(第 3 種郵便物許可)
第
福音新聞
<第 10 回 韓国・日本連合>
異端対策セミナー開催
722 号
そして、最近の異端の傾向は、女性がメシア(キリスト)
として登場していることが特徴であると言った。その中で、
神さまの教会(하나님의 교회)の世界的な拡散と日本での
伝道について、新天地(신천지)と大きな信仰の教会(큰
믿음 교회)について詳しく報告した。
第二講演は、元統一協会の被害者である日本人女性が自ら
の体験談を踏まえて、韓国人男性との結婚と離婚に至るまで
の被害状況を詳しく証言した。10 年間苦労した生活と結婚
と離婚に至るまでの5年間の証言を通して、未だに残ってい
る後遺症のことを述べながら、
「被害者は、自分だけではなく、
相手の韓国人の男性とその家族も被害者である」と涙ながら
訴えた。その後、質疑討議では様々な形での熱い話し合いが
続いた。その中で、摂理(JMS)と東京ヨハネ教会(前、ヨ
去 る、 6 月 20
日( 木 )
、21 日
(金)に韓国ソウ
ルの基督教 100
周年記念館において、2013 年日本・韓国連合異端似而非
対策セミナーが開催された。午後 2 時からはじまった開会
礼拝は、朴도현牧師(総会異端似而非対策委員会(以下、対
策委)書記)の司会で金성수牧師(対策委会計)の祈祷後、
崔기학牧師(対策委委員長)が「聖なる butterfly 効果」
(ヨ
ブ記 8:5 - 7)と題して説教した。
崔牧師は、日本(26 名)と韓国からの参加者(24 名)に
感謝の挨拶をしながら、異端の活動が蝶から蛾になるほど大
きいと言い、異端からの被害者を癒すことも大事だが予防が
もっと重要であると述べた。また、今現在韓国では 130 個
位の異端集団があり、会員は 100 万人以上であると報告し
た。さらに、「正統教団が力を合わせて異端対策をすべきで
あったがそうではなかった」
ことを指摘して、
今回のセミナー
を通して「悪いバターフライから聖なるバターフライになっ
て行く」ことが確認できるようにして行こうと語った。
引き続き、全国の各老獪からの参加者と日本の各教団(日
本基督教団、日本カトリック中央協議会、日本聖公会、日本
バプテスト連名、在日大韓基督教会)と個人(元統一協会信
者、元信者の家族、弁護士4名)として参加した人たちの紹
介があった。
その後、탁지일教授(釜山長神大、総会異端似而非対策委
専門委員)が「韓日異端似而非の現況と展望」という題で第
一講演を行った。卓教授は「韓国の異端似而団体の世界化が
顕著である」ことを示し、日本では新天地、다락방、救援派、
큰 믿음教会、統一教会などの活動が注目される。
ドバシ教会)についても多くの質問と説明がなされた。
二日目は、韓国基督公報社を探訪して、韓国長老会(統合)
の教団機関紙の異端対策の内容と活動を聞いて視察した。引
き続き、CBS 放送局をに行き、
「新天地(신천지)OUT」の
重点内容を学びながら放送局を見学した。その後、ハンヨン
教会(한영교회、전덕열牧師:92 会期異端似而非対策委員長)
を訪問して教会案内や昼食の接待を受けた。
この異端似而非対策セミナーは、2004 年からはじまり、
今年で第 10 回目を迎えた。在日大韓基督教会からは、韓国
での教役者研修会の翌日から開かれたが、洪性完牧師(総幹
事)、洙文洪牧師(小倉教会)、許伯基牧師(つくば東京教会)
、
曺泳石牧師(盤石教会)が参加した。
(報告:編集部)
<在日韓国人問題研究所RAIK>
創立 40 年と在日韓国人社会の未来
1 RAIKの創立
1974 年、在日韓国人問題研究所(Research-Action Institute for the Koreans in Japan、以下RAIK)は、在日大韓
基督教会(KCCJ)の直属の研究所として設立された。
RAIK創立の背景は、次のようなものである。祖国の
分断の長期化、在日同胞社会の中での一世から二世への世代
交替、そして戦後数十年たっても日本の歴史責任は不問にさ
れたままであり、在日同胞に対する制度的・社会的差別も何
ら是正されていない状況が続いていた。一方、こうした閉塞
した状況を打ち破るべく、朴鐘碩氏の就職差別に対する撤廃
運動を嚆矢として、在日二世の青年たちを中心とする地域運
動、民族差別撤廃運動が各地で始められた。これは、それま
在日コリアン文化の創造と多文化共生社会を目指して、在日本韓国YMCAは皆様と共に歩みます。
東京◆ホテル:東京で一番安く便利な宿泊研修施設。フロントは日・韓・英語に対応、 税 込 平 日 休・休前日
24 時間営業。10 名様~ 200 名様の会議及び宿泊研修(50 名)も可能。 シングル ¥6,500 ¥6,000
ダブル ¥10,500 ¥9,700
・スペースYホール:200 席の多目的ホール。セミナー・コンサートなどに対応。 トリプル ¥13,500 ¥12,500
・韓国文化教室【チャング・カヤグム・舞踊】・韓国語講座・各種こどもクラス 朝食・コーヒー¥200( 宿泊者価格)
・YMCA東京日本語学校【3 ヶ月~ 2 年、短期研修】 関西◆にほんご教室《新規開講・募集中》韓国民俗芸術科【舞踊・チャンゴ】
在日本韓国YMCA http://www.ymcajapan.org/ayc/jp/ *会員及び教職者割引有。詳しくはお問い合わせください。
東京韓国YMCAアジア青少年センター 〒 101-0064 東京都千代田区猿楽町 2-5-5 ☎ 03-3233-0611
関西韓国YMCAアジア青少年センター 〒 537-0025 大阪市東成区中道 3-14-15 ☎ 06-6981-0782
2
第 722 号 (第 3 種郵便物許可)
福音新聞
2013 年 9 月号
テスタント・カトリック 12 教派・団体と、全国8地域のキ
RAIKは現在、次のような活動を行なっている。
(1)資料センターとしての活動在日韓国人と移住労働者・
移住者・難民の人権に関する文書資料・映像資料を収集し、
教会や市民団体、弁護士、研究者、報道関係者に資料提供を
おこなう。
(2)出版センターとしての活動在日韓国人と移住労働者・
移住者・難民の人権に関する最新情報と論文をまとめて、
『R
AIK通信』として編集。毎号 400 部を発行
(3)運動センターとしての活動
①「外国人住民基本法の制定を求める全国キリスト教連絡協
議会」(外キ協)の事務局 1980 年代、指紋拒否・外登法抜
本改正をめざす全国各地のキリスト者・教会の運動を背景に、
1987 年に結成。毎年1月に全国協議会と全国集会を開催。
今年で第 27 回を数える。また、「外国人の人権/日本の戦
後補償」を主題に、韓国の教会と国際シンポジウムを 16 回
開催すると共に、日本・韓国・在日教会の共同ブックレット
を発行し、2008 年からは毎年夏、
「多民族・多文化共生キ
リスト者青年現場訪問プログラム」を実施し、日本人青年と
在日韓国人青年を韓国に派遣。
②「全国キリスト教学校人権教育研究協議会」の運営委員全
国のキリスト教学校の教員を中心に、毎年8月、「全国キリ
スト教学校人権教育セミナー」を開催。
③「外国人人権法連絡会」の共同事務局 2004 年 10 月の日
リスト教団体(外キ連)を網羅して、
「外登法問題と取り組
本弁護士連合会の人権擁護大会シンポジウムに参加した弁護
む全国キリスト教連絡協議会」
(外キ協)が結成された。こ
士、人権NGO、キリスト教関係団体、研究者が中心になって、
での在日同胞組織による政治運動とは違った、新しいスタイ
ルと新たな質の社会運動であり、文化運動であった。
こうした背景の中からRAIKが生まれ、RAIKの主
要な活動も、この新しい潮流の運動センターとしての役割を
担うことにあった。在日韓国人に対する就職差別、公務員・
公立学校教員採用時の国籍条項を撤廃する取り組み、社会保
障、民族教育を求める取り組み、子ども会活動など、各地の
地域運動をRAIKが結んでいった。
このような民族差別撤廃の闘いは、在日同胞民族組織に
先んじて開始された。なぜなら、闘いの担い手が在日二世で
あったため、自由な発想で闘いに取り組めたこと、また、そ
の闘いに日本人が積極的に参加したことによる。
そして 1980 年代に入ってからは、指紋拒否・外国人登
録法抜本改正運動が、燎原の火のように広がった。1985 年、
指紋押捺を拒否・留保した在日韓国人は1万人を超えた。在
日二世・三世が拒否運動の先頭に立ち、また、それを支援す
る日本人の市民運動体も全国各地に作られていった。在日韓
国人と日本人、教会と市民団体、各地域と全国、日本と世界
(韓国やアメリカ、
カナダなどからの支援)を結んでいくネッ
トワークの中心を、RAIKが担った。
こうした中で 1987 年、RAIKを事務局として、プロ
のことは、
日本のキリスト教界におけるエキュメニカル運動、
「外国人・民族的マイノリティの人権基本法」「人種差別撤廃
日本社会におけるマイノリティ人権運動の一つの到達点を示
法」の制定と「国内人権機関」の実現をめざすネットワーク
すものである。
として 2005 年 12 月、
「外国人人権法連絡会」を結成。毎年、
『日本における外国人・民族的マイノリティ人権白書』
を発行。
2 RAIKの活動課題
RAIKは 1988 年から『RAIK通信』を発行して、
④「移住労働者と連帯する全国ネットワーク」の運営委員全
国各地で移住労働者・移住者の人権問題に取り組む市民団体・
日本と海外の教会や人権NGOに発信し、在日韓国人が直面
労組・キリスト教関係団体が結集して 1997 年に結成。全国
している諸問題を訴えてきた。1990 年には、人権NGOが
各地の取り組みの情報交換を行なうと共に、移住労働者・移
共同執筆して国際人権ハンドブック『国際人権と在日韓国・
住者が直面している課題と在日韓国人の課題との共有化と連
朝鮮人』を発行するとともに、RAIKの中に国際人権部会
携をめざす。2012 年7月、外登法が廃止されて「改悪」入
を設け、国際人権規約や人種差別撤廃条約、子どもの権利条
管法・入管特例法・住民基本台帳法が実施されたが、
『中長
約など国際人権条約を活用すべく、他の人権NGOと共同の
期在留者のためのQ&A』『特別永住者のためのQ&A』
『非
取り組みを始めた。
正規滞在者・難民申請者のためのQ&A』日本語版・多言語
1992 年2月9日、RAIKは東京弁護士会から「人権賞」
版(中国語/韓国語/タガログ語/タイ語/ビルマ語/ベト
を受賞した。これは、1980 年代から 90 年代にかけて澎湃
ナム語/英語/ポルトガル語/スペイン語)を発行すると共
として湧き起こった、在日韓国人をはじめ、マイノリティの
に、全国 100 自治体に対するアンケート調査を実施。また、
人権獲得活動に対する日本社会の積極的評価である。
各地の移住者コミュニティをまわって、学習会を 34 回開催。
そして 1990 年代以降、在日韓国人をめぐる状況は、在
⑤「人種差別撤廃NGOネットワーク」の世話人 近年、日
日三世・四世の時代に入る一方、1970 年代~ 80 年代の運
本社会に跋扈しているヘイトスピーチに対して、他の人権N
動の成果(在日韓国人の人権意識の覚醒と、日本社会の人権
GO、弁護士、国会議員、市民とともに、国会集会や国際人
規範確立への志向)が、さらに多くの課題を日本社会に提起
権機関への訴えなど、あらゆる行動を展開。 4 面→
した。韓国をはじめアジアからの移住労働者、国際結婚によ
る移住者の急増、そして未解決のまま残されている戦後補償
問題である。
RAIKは、このようなさまざまな課題に取り組むと同
時に、それぞれの課題の固有性と共通性を検証し、個々のマ
イノリティ解放運動の横断的結合と国際ネットワークを作る
ことに力を傾けた。 3 面→
3
2013 年 9 月号
(第 3 種郵便物許可)
第
福音新聞
(4)外国人被災者に対する支援活動
2011 年3月 11 日、東日本大震災で被災した青森・岩手・
宮城・福島・茨城の5県には、約9万人の在日外国人が暮ら
していた。そのうち、災害救助法が適用された市・町・村
722 号
<西南地方会> 折尾教会
新礼拝堂 奉献礼拝挙行
に住む外国人は 75,281 人で、中国2万7千人、韓国・朝鮮
1万2千人、フィリピン9千人……と続く。
地震-津波-原発崩壊から2年になろうとする現在でも、
外国人被災者に関する情報は断片的なものでしかない。それ
は、外国人被災者の居住地が5県にわたり、また 154 の市・
区・町・村のあまりにも広範囲に及ぶこと、彼ら彼女らのほ
とんどがコミュニティを形成することなく地域社会の中で孤
立して生活してきたこと、すなわち日本社会において周縁化
されてきたからである。
「外国人住民基本法の制定を求める全国キリスト教連絡協
議会」は 2011 年9月、地元の教会と市民団体と共に「外国
人被災者支援プロジェクト」を立ち上げ、2012 年4月から
は、宮城県仙台市に「外国人被災者支援センター」を設置し
た。そのセンターにRAIKから実務責任者を派遣して、外
国人実態調査と面接調査を行ないながら、支援活動を続けて
いる。なお、
被災地において外国人支援を続けている団体は、
ここだけである。
の地で、折尾教会の鄭守煥担任牧師の司式により奉献礼拝(献
堂式)を献げた。
まず、金明均牧師(西南地方会会長・福岡中央教会)から、
「湧き出でる命の水」
(エゼキエル書 47 章 1 - 12 節)とい
3 RAIK 40 周年
RAIKは 2014 年2月、創立 40 周年を迎える。「在日
韓国人」研究所は、「日本とアジアにおけるマイノリティ」
研究所へと転換を果たす。すなわち、そのマイノリティ研究
所は、在日韓国人の人権をはじめ、移住労働者など他のマイ
ノリティとの交流を通して、その課題を担う機関である。そ
のために、以下の事業を準備中である。
1)
「在日韓国人に関する<解放後>基本資料・文献のリ
ストと解題」の作成。
2)連続講座「<在日> 104 年」の共催(在日本韓国Y
MCA/RAIK)
。
3)シンポジウム「RAIKの 40 年と、在日韓国人社会
の未来」の主催。
(報告:RAIK 所長 佐藤信行)
韓 日 対 照 讃 美 歌
1冊:2,000 円
※総会教会価格。黒色のみ。総会事務所 03-3202-5398
4
2013 年 7 月 21 日午後 4 時から福岡県遠賀郡水巻町猪熊
う題目でメッセージがあった。その後、宋聖宰名誉長老(建
築委員長)から鄭守煥担任牧師に新会堂の鍵が手渡され、同
牧師は新会堂が神に奉献されたことを宣言した。
また朱文洪牧師(西南地方会副会長、小倉教会)と日本
基督教団北九州地区委員長である久多良木和夫牧師(北九州
復興教会)から祝辞がのべられ、鄭守煥牧師の祝祷をもって
奉献礼拝を終えた。礼拝後に愛餐の時を持った。
奉献礼拝出席者は、西南地方会と日本基督教団九州教区
をはじめ、新会堂のために祈りを合わせてくださった近隣の
諸教会の兄弟姉妹が約 130 名、そして折尾教会教人の約 20
名と合わせ約 150 名であった。
「主なる神が新会堂建築をゆるし、また奉献礼拝の時まで
守り導いてくださったことを感謝するとともに、祈りと尊い
献げ物によって支えて下さった在日大韓基督教会諸教会なら
びに日本基督教団 九州教区諸教会、そして近隣諸教会の兄
弟姉妹の皆さまに深い感謝の意を表します」。
(報告:鄭守煥、折尾教会)
第 722 号 (第 3 種郵便物許可)
2013 年 9 月号
福音新聞
재일대한기독교회
선교 100-110 주년 표어
감사의 백년 , 소망의 백년
( 데살로니가전서 5:18)
한글판
fukuinshinbun@kccj.jp(복음신문)
info@kccj.jp(총회사무국)
셋째 날은 윤선박목사에 의한 성경프로그램인 “성경을 말하자 !”
<전국청소년연합회 > 제 64 회
에 이어서 밤에는 여름 수양회를 뒤돌아 봄과 동시에 3 일간 배우
전협 , 전국 여름수양회 개최
단도 참석해 볼만한 가치가 있었으며 , 청년들의 깨끗한 교제 속에
고 느낀 것을 형태로 만들어서 서로 발표하고 표현하였다 . 어떤 분
서 의견 교환을 충분히 할 수 있었다 .
마지막 날은 여름 수양회 전체를 뒤돌아 보고 , 송별회를 시작하
면서 두 명씩 짝을 지어서 대화를 하였는데 , 눈물을 흘리며 이별을
아쉬워하는 청년들의 모습이 매우 인상적이었다 .
마지막으로 교토교회의 임명기목사가 “그리스도인으로서 일본에
서 산다” 라는 제목으로 설교를 하므로 폐회예배를 마쳤다 . 제각
기 각 지방으로 돌아가는 그때까지 이별을 아쉬워하면서 재회를 약
속하고 각각 돌아 가므로 , 청년들끼리 서로 대화하고 서로 공유한
나흘간은 정말 진하고 충실한 수양회였다 .
“전국의 신도 여러분과 목사님들의 기도와 지원에 의해 여름 수
양회를 개최할 수 있었던 것에 대하여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
지난 8 월 14 일 ( 수 ) 부터 17 일 ( 토 ) 까지 나가노현 하쿠바촌
마운트요들 ( 長野県白馬村マウントヨーデル ) 에서 제 64 회 전국
청소년연합회 ( 전협 ) 여름 수양회가 열렸다 .
( 보고 : 주미화 )
제 52 회 정기총회 소집공고
관동 , 중부 , 관서 , 서부 등 전국에서 41 명의 청년들이 함께 모여
깊이 있고 은혜로 충만한 3 박 4 일을 보냈다 . 그러나 예년에 비해
참가자 수는 적었다 . 하지만 첫 참가자들이 많아서 새로운 젊은 세
대의 바람을 느꼈다 .
수양회 주제는 < 연대를 가지고 / 부제 “기독교를 붙잡고 ‘나’ 에
서 ‘우리’ 로” > 였는데 , 첫째 날은 나가노교회 최화식목사가 “저
수지 같은 청년이 되자” 라는 제목으로 설교하면서 개회 예배를 하
였다 .
그리고 김재원대표는 발제를 통하여 한 사람의 청년의 삶과 그 안
에서 부딪친 문제 , 재일 한국인으로 살아가는데 있어서의 모순과
신앙과 교회는 무엇일까 하는 의문 등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
둘째 날은 전협 50 주년 특별 기획으로 전협 OB 인 김수남 , 양석
일 , 김상훈씨를 강사로 맞이하여 “전협 50 년의 발자취” 를 릴레이
토크 형식으로 들었다 . 각자는 전협이 지금까지 노력해 온 지문날
인 반대운동과 동성애 차별문제 , 강제 연행의 역사를 전했다 . 어려
운 내용이었지만 진지하게 귀를 기울이는 청년의 모습이 인상적이
었으며 , 이후 분단에서도 활발한 의견교환이 이루어졌다 .
다음은 전협 50 주년을 맞이하여 “10 년 후 교회를 생각”하였는데 ,
현재의 교회가 10 년 후에도 남아 있었으면 하는 부분과 이런 교회
가 되어 줬으면 하는 희망을 각 팀 마다 논의하므로 자신에게 교회
는 어떤 존재인지를 생각할 기회를 가졌다 .
그날 밤에는 8.15 예배를 하고 , 전쟁에서 부상당한 한국과 조선
사람들을 기억하면서 기도와 더불어 동포 1 세 할머니들에 대한 다
큐멘터리와 3 세의 청년들이 재일동포로서의 정체성을 모색하는
영화를 감상하였다 .
재일대한기독교회
제 52 회정기총회를 총회헌
법제 13 장( 총회) 제 60 조( 정기총회조직),
제 61 조(정기총회소집)과 총회규칙 제 2 장(정
기총회), 제 3 장(총대)제 3 조(총대 및 준총대)
에 의거하여 다음과 같이 소집합니다 .
1. 주제:「성령을 힘 입어서 증거하는 교회」
( 로마 9 장 1 절 )
2. 일정:2013 년 10 월 14 일 ( 월 ) 11시〜
16일 ( 수 )15 시
3. 회장:재일대한기독교회 나고야교회
( 나고야역 사쿠라토오리구치 도보 10 분)
〒 450 − 0002 名古屋市 中村区 名駅 2 − 39 − 11
☎ 052-541-1980 / FAX 052-541-1982
※「총대 ・ 준총대의 교통비 ・ 숙박비는 각지방
회가 부담하고 여성회 ・ 청년회대표는 그 기관
이 부담한다」
(총회규칙 제 3 장 제 3 조 4 항 ).
2013 년 08 월 01 일 재일대한기독교회 총회장 김무사
서 기 권영국
총간사 홍성완
5
2013 年 9 月号
(第 3 種郵便物許可)
第
福音新聞
<제 10 회 한국 일본 연합 >
이단 사이비 대책 세미나
722 号
그리고 최근의 이단 동향은 여성이 메시아로 등장하고 있는 것이
특징이라고 했다 . 그 중에서 하나님의 교회의 세계적 확산과 일본
에서의 전도에 대해서 , 또한 신천지와 큰 믿음 교회에 대하여 자세
하게 보고했다 .
두 번째는 이전에 통일교 피해자였던 일본인 여성이 자신의 경험
담을 바탕으로 한국인 남성과의 결혼과 이혼에 이르기까지의 피해
상황을 상세하게 증언했다 . 10 년간 고생 한 통일교 생활과 한국
남성과의 결혼과 이혼에 이르기까지의 5 년간의 증언을 통해 아직
도 남아있는 후유증을 고백하면서 [ 피해자는 자신뿐만 아니라 상
대방인 한국인 남성과 그 가족도 피해자이다 ] 라면서 눈물을 흘리
며 호소했다 . 이어진 질의와 토론에서는 다양한 형태로 뜨거운 토
론이 전개되었다 . 그 중에 섭리 (JMS) 와 동경 요한교회 ( 전 , 요도
바시 교회 ) 에 대해서도 많은 질문과 설명이 이루어졌다 .
둘째 날은 한국 기독공보사를 탐방하여 한국 장로회 ( 통합 ) 교단
지난 6 월 20 일 ( 목 )
기관지의 이단 대책에 대한 활동과 내용을 듣고 시찰하였다 . 이어
과 21 일 ( 금 ) 에 한
서 CBS 방송국으로 가서 ‘신천지 OUT” 에 대한 활동을 배우면서
국 교 회 100 주 년 기
방송국을 견학했다 . 또한 한영 교회 ( 전덕열 목사 , 92 회기 이단
념회관에서 제 10 회
사이비대책위원장 ) 을 방문하여 교회 안내와 더불어 점심 접대를
한일 연합 이단 사이비 대책세미나가 개최되었다 . 오후 2 시부터
받았다 .
시작된 개회예배는 박도현목사 ( 장로교 통합 총회 이단사이비대책
이 이단 사이비 대책 세미나는 2004 년부터 시작되어 올해로 제 10
위원회 서기 , 이하 대책위 ) 의 사회로 시작되어 김성수목사 ( 대책
회째를 맞이했다 . 재일대한기독교회에서는 한국의 교역자 연수회
위 회계 ) 의 기도 후에 최기학목사 ( 대책위 위원장 ) 가 [ 성스러운
가 끝난 다음날부터 열렸는데 , 홍성완 목사 ( 총간사 ), 주문홍목사
나비효과 ]( 욥기 8:5-7) 라는 제목으로 설교하였다 .
( 코쿠라교회 ), 허백기목사 ( 쯔쿠바동경교회 ), 조영석목사 ( 반석
최목사는 설교를 통하여 일본 (20 명 ) 과 한국의 참가자 (24 명 )
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면서 이젠 이단들의 활동이 나비에서 나방
이 될 정도로 크게 되었으므로 이단에서의 피해자들을 돕고 치유하
는 것도 중요하지만 먼저 예방을 하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고 말했
다 . 또한 지금 현재 한국에는 130 여 개의 이단 집단이 있으며 , 회
원은 100 만 명 이상이라고 보고하였다 . 나아가 [ 정통 교단들이
힘을 합하여 이단 대책을 해야 했는데 그러지 못했다 ] 고 반성하면
서 이번 이단 사이비 대책세미나를 통하여 [ 나쁜 나비에서 성스러
교회 ) 가 참여했다 . ( 보고 : 편집부 )
<재일 한국인 문제연구소 RAIK >
40 년과 재일 한국 사회의 미래
1. RAIK 창립
1974 년 2 월 , 재일한국인문제연구소 (Research-Action Insti-
운 나비가 되어가는 것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해 나가자 ] 고 했다 .
tute for the Koreans in Japan 이하 RAIK) 는 재일대한기독교회
이어서 전국의 각 노회에서 참가한 참가자들과 일본의 각 교단 ( 일
직속 연구소로서 설립되었다 . RAIK 창립배경은 다음과 같다 . 조
본기독교단 , 일본 카톨릭 중앙협의회 , 일본 성공회 , 일본 밥티스
국분단의 장기화 , 재일동포사회 안에서 1 세에서 2 세로의 세대교
트연맹 , 재일대한기독교회 등 ) 에서 참가한 참가자들과 개인 ( 전
체 , 그리고 전후 수십 년이 지나도 일본의 역사책임은 불문에 붙여
통일교 신자 , 전 신자의 가족 , 변호사 4 명 ) 적으로 참가한 사람들
진 채 재일동포에 대한 제도적 ・ 사회적인 차별이 조금도 시정되지
의 소개가 있었다 .
않는 상태가 계속되고 있었다 .
이이서 탁지일교수 ( 부산 장신대 , 총회 이단 사이비대책위원회
한편 , 이러한 막힌 상황을 타파해야 할 시점에 박종석씨의 취직
전문위원 ) 가 ‘한일 이단 사이비 현황과 전망’ 이라는 제목으로 첫
차별에 대한 철폐운동을 시작으로 재일 2 세 청년들을 중심으로 한
강연을 하였다 . 탁교수는 [ 한국의 이단 사이비 단체들의 세계화가
지역운동 , 민족차별 철폐운동이 각지에서 시작되었다 . 이는 지금
뚜렷하다 ] 는 것을 영상을 통하여 보여주면서 일본에서는 신천지 ,
까지의 재일동포조직에 의한 정치운동과는 다른 새로운 성격의 사
다락방 , 구원파 , 큰 믿음 교회 , 통일교 등의 활동이 주목된다 .
회운동이며 문화운동이었다 .
在日コリアン文化の創造と多文化共生社会を目指して、在日本韓国YMCAは皆様と共に歩みます。
税 込 平 日 休・休前日
東京◆ホテル:東京で一番安く便利な宿泊研修施設。フロントは日・韓・英語に対応、 シングル ¥6,500 ¥6,000
24 時間営業。10 名様~ 200 名様の会議及び宿泊研修(50 名)も可能。 ・スペースYホール:200 席の多目的ホール。セミナー・コンサートなどに対応。 ダブル ¥10,500 ¥9,700
トリプル ¥13,500 ¥12,500
・韓国文化教室【チャング・カヤグム・舞踊】・韓国語講座・各種こどもクラス ・YMCA東京日本語学校【3 ヶ月~ 2 年、短期研修】 朝食・コーヒー¥200( 宿泊者価格)
関西◆にほんご教室《新規開講・募集中》韓国民俗芸術科【舞踊・チャンゴ】
在日本韓国YMCA http://www.ymcajapan.org/ayc/jp/ *会員及び教職者割引有。詳しくはお問い合わせください。
東京韓国YMCAアジア青少年センター 〒 101-0064 東京都千代田区猿楽町 2-5-5 ☎ 03-3233-0611
関西韓国YMCAアジア青少年センター 〒 537-0025 大阪市東成区中道 3-14-15 ☎ 06-6981-0782
6
第 722 号 (第 3 種郵便物許可)
福音新聞
이러한 배경 속에서 RAIK 가 태어났으며 , 주요활동도 이러한 새
2013 年 9 月号
RAIK 는 현재 , 다음과 같은 활동을 하고 있다 .
로운 조류의 중심지로서의 역할을 감당하는데 있었다 . 또한 RAIK
1) 자료센터로서의 활동재일한국인과 이주노동자 ・ 이주자 ・ 난민
는 재일한국인에 대한 취직차별 , 공무원 ・ 공립학교 교원 채용시의
의 인권에 관한 문서자료 ・ 영상자료를 수집하여 교회나 시민단체 ,
국적조항을 철폐하는 운동에 힘을 기울이고 , 사회보장 , 민족교육
변호사 , 연구자 , 보도관계자에게 자료제공 .
을 요구하는 운동에도 힘을 쏟으며 , 또한 어린이회 활동 등 각 지
2) 출판센터로서의 활동재일한국인과 이주노동자 ・ 이주자 ・ 난민
역운동을 이어 나갔다 .
의 인권에 관한 최신정보와 논문을 정리하여『RAIK 통신』을 편
집 ( 매 400 부 발행 ).
이와 같은 민족차별철폐 투쟁은 재일동포 민족조직보다 앞서 시
3) 운동센터로서의 활동
작되었다 . 왜냐하면 투쟁을 이끌어 가는 사람이 재일 2 세였기 때
(1)「외국인주민기본법재정을 요구하는 전국기독교연락협의회」( 외
문에 자유로운 발상으로 투쟁에 대처할 수 있었으며 , 또 그 투쟁에
기협 ) 사무국 1980 년대 , 지문거부 ・ 외등법 발본개정을 지향하는
일본인이 적극적으로 참가했기 때문이다 .
기독인 ・ 교회의 운동을 배경으로 1987 년에 결성 . 매년 1 월 전국
협의회와 전국집회를 개최 . 금년으로 27 회를 헤아린다 . 또「외국
그리고 1980 년에 들어서면서부터는 지문거부 ・ 외국인등록법
인의 인권 / 일본의 전후 보상」을 주제로 한국교회와 국제 심포지
의 발본적인 개정운동이 요원의 불길처럼 번져 나갔다 . 1985 년 지
움을 16 회 개최하며 일본 ・ 한국 ・ 재일교회의 공동 부클렛 (book-
문날인을 거부하고 보류한 재일한국인이 1 만 명을 넘었다 . 재일
let) 을 발행하고 , 2008 년부터는 매년 여름「다민족 ・ 다문화공생
2 세와 3 세가 거부운동의 선두에 서고 또한 이를 지원하는 일본인
기독청년 현장방문 프로그램」을 실시하여 일본인 청년과 재일한
시민운동체도 전국 각지에서 만들어졌다 . 재일한국인과 일본인 ,
국인 청년을 한국으로 파견 .
교회와 시민단체 , 각 지역과 전국 , 일본과 전세계 ( 한국이나 아메
(2)「전국기독교학교 인권교육연구협의회」운영위원 전국의 기독
리카 , 캐나다 등으로부터의 지원 ) 을 이어가는 네트 워크의 중심
교학교 교원을 중심으로 매년 8 월「전국기독교학교 인권교육세미
을 RAIK 가 담당하였다 .
나」를 개최 .
(3)「외국인 인권법 연락회」공동사무국 2004 년 10 월 일본 변호
이러한 중에 1987 년 RAIK 를 사무국으로 하여 프로테스탄트 ,
사연합회 인권옹호대회 심포지움에 참가한 변호사 , 인권 NGO, 기
카톨릭 12 교파와 단체들이 전국 8 지역의 기독교단체 ( 외기련 ) 를
독교관계단체 , 연구자가 중심이 되어「외국인 민족적 마이너리티
망라하여「외등법 문제에 대처하는 전국기독교 연락협의회」( 외
인권기본법」
「인종차별 철폐법」의 제정과「( 일본 ) 국내인권기관」
기협 ) 가 결성되었다 . 이는 일본 기독교계에 있어서의 에큐메니컬
의 실현을 지향하는 네트워크로서 2005 년 12 월 ,「외국인인권법
운동 , 일본사회에 있어서의 마이너리티 인권운동의 하나의 도달점
연락회」 를 결성 . 매년「 일본에 있어서의 외국인 ・ 민족적마이너
을 제시하는 것이다 .
리티 인권백서」를 발행 .
(4)「이주노동자와 연대하는 전국 네트워크」운영위원 전국 각지
2. RAIK 활동과제
에서 이주노동자 ・ 이주자의 인권문제에 대처하는 시민단체 ・ 노
RAIK 는 1988 년부터『RAIK 통신』 을 발행하여 일본과 해외교
조 ・ 기독교관계단체가 결집하여 1997 년에 결성 . 전국 각지에서
회 그리고 인권 NGO 에게 발신하여 재일한국인이 직면하고 있는
대처하는 운동에 관한 정보를 교환함과 더불어 이주노동자 ・ 이주
여러 문제를 호소하여 왔다 . 1990 년에는 인권 NGO 와 공동 집필
자가 직면하고 있는 과제와 재일한국인이 안고 있는 과제를 공유
하여 국제인권핸드북『국제인권과 재일한국 ・ 조선인』을 발행함
화하여 연대를 지향한다 . 2012 년 7 월 외등법이 폐지되고「개악」
과 동시에 RAIK 안에 국제인권부회를 설치하여 국제인권규약이나
입관법 ・ 입관특별법 ・ 주민기본대장법이 실시되었지만 ,『 중장기
인종차별철폐조약 , 어린이 권리조약 등 국제인권조약을 활용할 수
재류자를 위한 Q & A』
『특별 영주자를 위한 Q & A 』
『비정규체재
있도록 다른 인권 NGO 와 공동으로 대처하는 활동을 시작하였다 .
자를 위한 Q & A』일본어판 ・ 다국어판 ( 중국어 / 한국어 / 타가로
그어 / 타이어 / 비르마어 / 베트남어 / 영어 / 포르투칼어 / 스페인
1992 년 2 월 9 일 RAIK 는 동경변호사회로부터「 인권상」 을 수
어 ) 를 발행함과 더불어 전국 100 자치단체 에 대한 앙케이트 조사
상하였다 . 이는 1980 년대부터 90 년대에 걸쳐서 팽배하게 끓어오
를 실시 . 또한 각지의 이주자 커뮤니티를 방문하여 학습회를 34 회
른 재일한국인을 비롯한 마이너리티의 인권획득 활동에 대한 일본
개최 .
사회의 적극적인 평가이다 .
(5)「인권차별철폐 NGO 네트워크」근년 일본사회에 창궐하고 있
그리고 1990 년대 이후 재일한국인을 둘러싼 상황은 재일 3 세 ・4
세 시대로 들어가는 한편 1970-1980 년대의 운동의 성과 ( 재일한
는 헤이트 스피치 에 대해 타 NGO, 변호사 , 국회의원 , 시민과 더불
어 국회집회나 국제인권기관에 소송하는 등 , 행동을 전개 .
국인의 인권의식의 각성과 일본사회의 인권규범확립을 지향함 ) 가
더욱 많은 과제를 일본사회에 제기하였다 . 한국을 비롯하여 아시
아로부터의 이주노동자 , 국제결혼에 의한 이주자의 급증 , 그리고
미해결인 채로 남겨져 있는 전후 보상문제이다 .
RAIK 는 이와 같은 여러 가지 문제에 대처함과 더불어 각각의
과제의 고유성과 공통성을 검증하고 개개의 마이너리티 해방운동
의 횡단적 결합과 국제 네트워크를 만드는 일에 힘을 기울였다 .
7
2013 年 9 月号
(第 3 種郵便物許可)
第
福音新聞
4) 외국인 피재자에 대한 지원활동
2011 년 3 월 11 일 동일본대진재로 피재한 아오모리 ・ 이와테 ・
미야기 ・ 후쿠시마 ・ 이바라키 5 현에는 약 9 만 명의 재일외국인이
살고 있었다 . 그 중에 피재구조법이 적용된 시 ・ 읍 ・ 면에 거주하
722 号
<서남지방회> 오리오교회
새로운 예배당에서 헌당예배
는 외국인은 75,281 명으로 중국 2 만 7 천명 , 한국 ・ 조선 1 만 2 천명 ,
필리핀 9 천명으로 이어진다 . 지진— 쯔나미—원자력발전소붕괴로
부터 2 년이 되었지만 현재에도 외국인 피재자에 관한 정보는 단편
적인 것밖에 없다 . 그것은 외국인 피재자의 거주지가 5 현에 걸쳐
있으며 또한 154 시 ・ 구 ・ 읍 ・ 면으로 나무나 광범위하게 이르는 것 ,
그들 그녀들의 대부분이 커뮤니티를 형성하지 못하고 지역사회 가
운데서 고립되어 생활해 온 것 , 즉 일본사회에서 주변화되었기 때
문이다 .
RAIK 가 사무국으로써 활동하는「 외국인주민기본법의 제정을
요구하는 전국기독교 연합연락회」( 외기협 ) 는 2011 년 9 월 , 그
지방 교회와 시민단체와 더불어「외국인 피재자 지원프로젝트」를
가동하여 2012 년 4 월부터는 미야기현 센다이시에「외국인 피재
자 지원센터」를 설치하였다 . 그 센터에 RAIK 로부터 실무자를 파
견하여 외국인실태조사와 면접조사를 하면서 지원활동을 계속하고
있다 . 피재지에서 외국인 지원을 계속하고 있는 단체는 이곳 뿐이
다.
미즈마키쵸 ( 遠賀郡水巻町 ) 이노쿠마에서 오리오 교회의
정수환담임목사의 사식으로 봉헌예배가 거행되었다 .
헌당식은 서남지방회장인 김명균목사 ( 후쿠오까중앙교회 ) 가
3. RAIK 40 주년
RAIK 는 2014 년 2 월 , 창립 40 주년을 맞이한다 .「재일한국인문
제연구소」는「일본과 아시아에 있어서의 마이너리티 연구소」로
전환할 것이다 . 즉 그 마이너리티 연구소는 재일한국인의 인권을
비롯하여 이주노동자 등 다른 마이너리티와의 교류를 통하여 그 과
제를 감당하는 기관으로 탈바꿈할 것이다 . 그 때문에 이래와 같은
사업을 준비 중이다 .
(1)「재일한국인에 관한 < 해방 후 > 기본자료 ・ 문헌 리스트와 해
제」작성
(2) 연속강좌「< 재일 >104 년」 을 공동개최 ( 재일본한국 YMCA/
RAIK)
(3) 심포지움「RAIK40 년과 재일한국인사회의 미래」주최
( 보고 : RAIK 소장 사토 노부유키 )
한일 대조 찬송가
1권:2,000 엔
총회 소속 교회와 교인들 가격이며 ,
흑색 뿐입니다 .
총회사무실(03-3202-5398)
8
2013 년 7 월 21 일 오 후 4 시 부 터 후 쿠 오 까 현 옹 가 군
[ 쏟 아 나 는 생 명 의 물 ]( 에 스 겔 47:1-12) 이 라 는 제 목 으 로
설교를 하였다 . 그 후에 인 송성제명예장로 ( 건축 위원장 ) 로부터
정수환담임목사에게 새로운 예배당의 열쇠가 손으로 전해지자
정목사는 새로운 교회가 하나님에게 봉헌 된 것을 선언하였다 .
그리고 서남지방회 부회장인 주문홍목사 ( 코쿠라교회 ) 와
일본기독교단 북큐슈지구 위원장인 쿠타라기카즈오목사
( 久多良木和夫 , 북큐슈 부흥교회 ) 가 축사를 하였다 . 이어서
정수환목사의 축도로 헌신 예배를 모두 마치고 , 예배 후에는
은혜로운 교제의 애찬을 가졌다 .
이 봉헌예배의 참석자는 서남지방회와 일본기독교단 큐슈교구를
비롯하여 새로운 예배당을 위해 기도를 해 온 인근 교회의 형제
자매들을 포함한 약 130 명과 본 교회 교인들 약 20 명을 포함하여
150 명 정도였다 .
정수환목사는 [ 여호와 하나님이 새로운 예배당 건축을 허락하고 ,
또 봉헌예배 때까지 지키고 이끌어 주신 것을 감사 드리며 , 기도와
소중한 헌금과 헌물로 헌신을 다해 주신 재일대한기독교회의 제
교회 및 일본기독교단 큐슈교구의 교회 , 그리고 이웃 교회의 형제
자매 여러분께 깊은 감사의 뜻을 전합니다 ] 고 인사하였다 .
( 보고 : 오리오교회 , 정수환 )